비트코인 – 클라우드 마이닝? 폰지사기?

비트코인 가격이 연일 폭락이다. 대표 거래소 Mt. Gox 파산 이벤트이후, 중국에서 은행들이 거래를 막으려 한다는 이야기, 호주에서 비트코인 관련 계좌들 거래 막는다는 이야기 등 다양한 이슈들이 붉어지면서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지는, 가격이 하락하는 현상이 나타나는 중이다.

채굴

뭐 그건 그거고, 이 와중에도 비트코인의 가능성에 배팅하는 사람들이 많다. 거래량이 딱히 줄지 않았고, Hast Rate(비트코인 채굴에 나선 컴퓨팅 파워)를 보자면 끊임없이 고속 성장을 하는 중이다. 현재 단가 수준에서 USB나 사이즈 작은 채굴기 사서는 영원히 BEP 구경 못할꺼 같고, 그나마 규모 경제(?)를 이룬 공장(?)들이나 돈을 버는게 아닌가 싶다.

https://bitcoinwisdom.com/bitcoin/calculator

위 비트코인 채굴 수익성 계산해주는 사이트에서 보면 GH가 올라갈수록 단위당 단가는 떨어지는.. 그래서 소규모 채굴하는 사람들은 그냥 접는게 맞는 상황이다.

클라우드 마이닝

이 와중에도 비트코인 네트워크는 새로운 시도들을 계속 하는 중이다. 지난 번에 ‘비트코인 차익거래‘에 대한 소개를 했었는데, 이번엔 클라우드 기반의 채굴 서비스다.

보통 채굴기(USB든 ASIC이든 그래픽카드 사서 직접 채굴 프로그램 돌리는 방식)를 사서 하는게 일반적인데 이걸 클라우드 컴퓨팅 방식으로 돌렸다. 즉, 자기들이 채굴 공장 차려놓고 거기서 일정 부분 지분(?)을 파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1 GH당 뭐 3천원/5년 계약을 하는 방식. 중간에 관리(시스템, 전기 등) 신경 안써도 되고 대량 구매 개념이라 단가도 직접 사는거보다 싼걸로 나온다.

폰지 사기 가능성

검색 해보면 전세계적으로 이런 서비스들이 무척이나 많은데, 컨셉은 비슷하지만 단가나 서비스 방식 등이 많이 차이난다. 문제는, 이게 눈에 보이는게 아니다보니 사기인지 아닌지 구분이 어렵다는거. 피라미드형 사기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봐야 한다. 계약 기간이 1년~5년 정도 수준인데 이때까지 채굴 공장이 가동된다는 보장도 없고, 나에게 보장하는 수익이 실제 채굴을 통해서 나온건지 아니면 가입자들 비트코인 받아서 일부 나눠주는 폰지 사기로 하더라도 구분하기 쉽지 않다.

그나마, 비트코인은 모든 관련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기 때문에 저 클라우드 마이닝 사이트들이 하는 이야기가 현실 가능한건지 구분 정도는 해볼 수 있다.

문제는 난이도

클라우드 마이닝 사이트에서 제시한 조건을 가지고 위 수익성 사이트에서 계산을 해보면, 결국 문제는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이슈로 귀결된다. HW 가격이나 기타 제반 비용이야 크게 바뀌기 어려운거고, 적어도 사이트에서 제시한 단가가 대규모 GH HW 단가 정도 수준은 되니깐 나름 합리적(?)인거 같은데 난이도는 과거 사례를 보자면 변동성이 너무 크다.

https://bitcoinwisdom.com/bitcoin/difficulty

한창 비트코인 바람이 불었던 13년 10월 어간에는 40% 이상 난이도가 증가했던 구간도 있었다. 하지만, 아무도 거들떠 보지 않던 2012년 12월에는 되려 난이도가 하락한 적도 있었다. 결국 채굴에 투입된 컴퓨팅 파워의 규모가 중요한 것. 가격이 떨어지면 자연스레 채굴이 줄게되고 그러면 네트워크에 필요한 컴퓨팅 파워를 채우기 위해서 인센티브로 난이도가 하락하게 되는 구조다.

그렇게 보면 최근 비트코인 가격 하락했으니깐 난이도는 안늘어나거나 최근 트랜드보다 적게 늘어나는게 맞아 보이는데.. 뭐 보다 혁신적인 방식으로 채굴하는 넘들 등장하면 또 어찌될지 모르는거니깐 속단하기는 쉽지 않은 문제다.

그래도… 호기심을 참지못하고 일단 발은 담궈 본다. 그냥 오늘 커피 한잔 안마시면 되는거니깐..

주인장이 지켜보는 곳은 PBmining (http://PBmining.com). 현재 계약된 Hash Rate 만 16만 GH가 넘는 대형 클라우드 채굴 사이트다. 깔끔한 인터페이스, 그리고 상대적으로 오랜(?) 기간동안 안정적인 서비스를 해왔던걸로 리뷰되고 있어서 선택해봤다. 그렇다고 여기가 최고라는건 아니고..

혁신

비트코인을 튤립 뿌리처럼 투기 수단으로 지켜보기보다는 이 P2P 네트워크로 얼마나 많고 다양한 서비스들이 나타날 것인지 살펴보는게 더 즐거움이지 않나 싶다.  이전에 상상할 수 없었던 컴퓨팅 파워를 활용한 차익거래도 그렇고, 지불/결제에서의 혁신, 현재까지의 안정적인 신뢰도를 바탕으로한 서비스 등 ..

비트코인 자체가 그렇게 성장해갈지, 아니면 제 2의 비트코인이 많은 단점들을 보안하면서 다시 등장할지 지켜볼 이슈이지 않나 싶다. ^^

빅데이터의 공습..

빅데이터. 요즘, 아니 최근까지 유행하던 키워드다. 기업들이며 언론이며 모두 이 키워드가 대세라고 이야기하는데, 정작 이게 현실에서 어떻게 나타나는지는 크게 고민 안하는 것 같다. 기술 발달로 나타난 이 빅데이터가 엄청난 사회 변화를 불러오긴 할텐데, 지금 당장 눈에  띄는건 없다는 늬앙스로 받아들여진다. 하지만, 생각보다 빅데이터는 현실적이 되어가는 중이다.

빅데이터

빅데이터를 이야기하면, 다들 기술적인걸 먼저 생각한다. 당장 빅데이터 서치를 해보면 Hadoop, NoSQL 같은 전문가들이나 이해할법한 용어들이 먼저 등장하고 이걸 활용하는게 빅데이터인양 인식이 되는데..

사실 빅데이터는 말 그대로. 엄청나게 많은 데이터를 뜻한다. 과거부터 다양한 형태로 데이터가 존재해왔는데, 기술적 한계와 비용 이슈 때문에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는 상당히 제한적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세상이 좋아져서 이전보다 좀더 데이터를 많이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이해하면 된다.

데이터 수집과 분석, 그리고 이해

앞서 말했던 빅데이터를 데이터 분석 측면에서만 고민들 하는데, 사실 데이터를 수집하는 과정이 있어야 하고 그걸 분석을 해야하는데 분석된 데이터의 의미를 이해해야 빅데이터를 잘 활용한게 된다.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 이라는 개념이 데이터를 수집하는 과정과 관련이 있다. 온라인이야, 웹상에서야 데이터가 어떤 식으로든 남으니깐 된거고, 오프라인에서의 데이터를 수집하는게 향후 빅데이터가 나아갈 방향이다. 그래서 모든 사물에 인터넷 접속 기능을 부여시켜서 그 데이터를 죄다 모으겠다는 의도인거고 많은 업체들이 열심히 준비하는 중이다.

모으고 나면 이제 지금 빅데이터 산업이라고 이야기하는 Hadoop, NoSQL, 그리고 Cloud Computing을 통해 이전에는 상상 못했던 저비용으로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게 된다.

마지막으로, 나타난 데이터로 의사결정을 하든 또는 뭔가 활용을 하면 .. 그게 빅데이터 인거다.

위협받는 화이트 칼라

그게 나랑 무슨 상관일까? 세상은 더 좋아지고 뭐 혁신가들이 새로운거 만드나보다.. 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요즘 나오는 신기술 트랜드는 100년전 산업혁명 수준의 혁신이다. 그것도 일상생활에 아주 밀접하게 다가온 현실이다.

빅데이터의 가장 큰 효용이 무언지 아는가? 원래 통계라는건 전체 모집단에 대한 접근 비용이 너무 비싸고 사실상 물리적으로 불가능해서 샘플, 즉 표본집단을 뽑아서 이 샘플을 분석해 이게 전체를 대변한다고 보고 접근하는 툴이다. 좀더 생각을 펼쳐보면 지금 현재 화이트칼라 라고 불리는 지식노동자들은 대부분 ‘제한적인 정보’를 가지고 ‘판단’을 하는 전문가들이다.

대표적으로 의사는 ‘검사’를 통해 확보한 데이터를 기준으로 과거 사례나 연구 자료와 비교해 병을 유추하고 그에 대한 적절한 치료 방안을 제시하는 사람이다. 금융 전문가도 ‘경제지표’나 ‘경제 활동 주체들의 정보’를 통해 특정한 상황을 유추하고 그에 맞는 ‘자산 가격’을 예측해 사람들의 대응을 돕는 일을 한다.

이들이 전문가로 불리는 이유는 충분한 훈련을 거치지 않은 사람으로써는 도저히 그 제한된 정보로는 유의미한 결론을 도출할 수 없기때문에, 일반인들에게 대가를 받고 그 일을 대신해주는 스페셜리스트로 불린다.

하지만, 이들에게도 시련이 닥쳐왔다. 제일 타깃이 되는건 의료 업계. 병원만큼 데이터가 풍부한 산업이 없다. 앞서 이야기했지만, 병원에서는 모든 업무의 시작이 ‘검사’, ‘검진’으로 부터 시작된다. 그래서 피를 뽑든, CT 촬영을 하든 다양한 방식으로 데이터를 남기게 된다. 고로 빅데이터를 수집하는 문제는 벌써부터 해결된 산업이다.

데이터를 분석하는게 문제였는데, 이게 요즘 해결되는 국면인거고 남아있는건 분석해서 적절한 처방을 내리는거다. 근데, 이미 과거부터 충분한 데이터를 기록해왔던 탓에 굳이 사람이 개입하지 않아도 컴퓨터가 과거 데이터를 바탕으로 현재 환자의 상태를 진단하고 적절한 시술이나 약을 처방하는게 가능해지고 있다.

어디서 하냐고? ‘왓슨’ 이라는 걸 들어봤는지 모르겠다. 시작은 2000년대 초반 전세계 체스 챔피언과 체스를 두던 슈퍼컴퓨터였는데, 이게 발전에 발전을 거듭해 이제는 의료 산업을 관장하는 스마트 플랫폼으로 거듭나고 있다. 아직도 불완전한 상태이긴 하지만, 시간이 가면서 시행착오 및 데이터가 누적되기 시작하면.. 이제는 사람이 체스로 컴퓨터를 이길수없듯이 의료 산업에서도 그 어떤 명의보다 나은 ‘컴퓨터 의사’가 될 수 있을거라 본다.

의료 뿐만 아니라 금융도 위태한건 마찬가지다. 예를들어, 금융권에 큰 영향을 미치는 데이터 중 소비자 물가지수의 경우, 원래 정부가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스케쥴이 있다. 이 데이터가 워낙 중요한 의미를 가지기 때문에 사전 유출은 어림도 없고, 모든 사람들이 이 지표가 발표되는 시간 전후로 숨죽이고 있는다. 발표되는 순간 자산 가격이 급변동하는건 물론이다. 그래서 이 자료 몇 초라도 먼저 확보하게 되면 대박을 칠 수 있는데..

이 데이터를 굳이 정부 발표를 기다리지 않아도 미리 알 수 있다. 이미 구글을 통해서 그 가능성을 보여주는 자료가 발표되었었고, 이제 이걸로 사업하는 스타트업까지 등장했다. 어떻게 하느냐 하면, 소비자물가지수는 시장에 거래되는 상품들의 가격을 모아서 전체 물가 수준이 어떻게 변해가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즉, 지수에 포함되는 상품을 알고 그 가격도 알고 그 가중치를 안다면 물가지수 산출이 그낭해진다.

생각을 해보라 요즘 왠만한 상품들의 가격은 인터넷에 다 있다. 가격비교 사이트만 해도 몇개인가. 포함되는 상품이나 가중치는 찾아보면 되는거고, 그럼 결론은? 인터넷 상의 데이터 수집해서 보여주면 되는거네? 맞다. 그러면 되는거다. Google 에서 ‘Google Price Index’라고 검색하면 연구차원으로 제시되었던 자료를 볼 수 있고, Premise (http://www.premise.com/)를 방문해보면 이게 연구가 아니라 지금 실제 서비스가 되는.. 현실이라는 걸 실감하게 된다.

오우~ 지식 정보화 시대를 맞이하야, 지식노동자가 대세였는데 이 무슨. 그럼 이 사람들이 다 실직자가 된다고?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생각을 하고 싶지만.. 그게 왠지 산업혁명 시대에 가내수공업하던 사람들의 마음과 같다는 생각은 드는건 왜일까?

사실 이런 생각을 오래전부터 해왔지만, 최근들어 언론에서 이런 주제들을 본격적으로 다루기 시작한다. 얼리어답터들이나 알던 그런 이슈들이 아니라 이제는 점점 현실에 녹아드는 중이라는거. 다만, 우리 모두는 거기에 준비되지 않았다는게 큰 문제라면 문제다.



지금 우리가 사는 세상은 100년전에 비해서 더했으면 더했지 덜한 변화는 아니지 않나 라는 생각 해본다.
아래 있는 링크들은 이 주제들과 관련된 언론들의 보도 내용이다. 참고하시길~

http://www.economist.com/news/leaders/21594298-effect-todays-technology-tomorrows-jobs-will-be-immenseand-no-country-ready
– Technology and jobs: Coming to an office near you / The Economist

http://www.venturesquare.net/531637
– 소프트웨어 로봇이 기자를 대체한다 / Venture Square

http://techcrunch.com/2014/03/13/real-time-economic-data-tracking-platform-premise-raises-11m-from-socialcapital-partnership/
– Real-Time Economic Data Tracking Platform Premise Raises $11M From Social+Capital Partnership /TechCrunch

비트코인 차익거래

비트코인이 중앙 관리체제가 없다보니 전세계 다양한 거래소에서 동시에 거래가 되는 상품임에도 가격이 천차만별이다. 그래서 이 가격 격차를 활용한 차익거래를 고민안해볼 수 가 없는데, 결론은 여러가지 어려움을 이겨내야 한다는거.

거래소 차익거래

지금은 망했지만, Mt. Gox가 살아있던 당시 이 거래소와 다른 거래소간의 가격 격차가 상당했다. 그래서 비트코인을 거래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차익거래를 꿈꿔보게 되는데, 국내에서 비트코인 사고 해외 거래소에서 매도해서 차익을 챙길 수 있었다. 다만, 문제가 되는건 국내에서 비트코인 사서 해외 거래소에 이체하고 파는거까지는 문제가 없는데, 판매한 현금을 다시 이체받는데 1~2주의 시간이 필요했고 더불어 외환 유출입에 대한 외국환 관리법 같은 이슈들을 고민 안해볼수가 없다는 것.

외국환과 관련해서는 생각보다 법이 많이 어렵다. 국가에서 신경을 많이 쓰는 부분이라, 개인의 생각만으로 외환 관련해서 함부로 거래하고 나섰다가는 형사처벌까지 갈 수 있다는 점에서.. 리스크를 너무 많이 져야 한다는 단점.

그러니 가격 격차가 그렇게 벌어져도 용인이 되었던게 아닌가 싶다.

클라우드 차익거래

거래를 통한 차익 거래가 아니라도 비트코인이 채굴을 통해 얻어지는 상품이라는 점에서 컴퓨팅 파워를 활용한 차익거래가 가능하다. GPU 많이 사서 아니면 채굴기 사서 채굴을 하는게 일반적인 비트코인 채굴 방식인데, 사실 비트코인 자체가 남의 자원을 빌려다 쓰는 개념이니깐 내가 비트코인보다 좀더 싸게 자원을 끌어당길수만 있으면, 여기서도 차익거래가 가능하다.

일명 컴퓨팅 파워 차익거래.

예를들자면, 국내는 없는거 같던데 아마존 AWS에 보면 GPU 클라우드 서비스가 있다. 내가 원하는 가격대에서만 GPU를 빌려쓸 수 있는 서비스인데,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와 최근 가격을 대입해서 계산해보면 얼마 이하에서 채산성이 생기는지 계산이 가능하다….

물론 이론적으로 그런거고, 세상은 겁나 효율적이라는거. 나 말고도 이미 수많은 똑똑한 사람들이 이미 이 가능성을 눈치채고 시스템을 돌리는 중일테다. 한동안 지켜봤음에도, 2014년 들어서는 GPU 클라우드 가격이 채산성 있는 가격대로 오는 꼴을 본적이 없다.

만약, 국내에 있는 개인들의 컴퓨팅 파워 남아도는 걸 끌어당길 수 있다 그러면…
그런 개인들에게 일부 수수료 지급하고, 비트코인 채굴하는 것도 좋은 사업 아이템이 될테다.

기술적인 부분을 어찌 해결해야할지 모르니.. 그냥 아이디어만 던지지는데..
아마 이것도 이미 하고 있을꺼 같다는 생각!

P.S.
세상이 변해서, 이제 우리가 알던 것과 다른 새로운 투자자산들이 많이 등장한다는 생각도 든다.